자유게시판

'돈' 때문에 중학생 살해 가담한 공범, 1100만원 챙겼다 / 뉴스1

페이지 정보

본문







 













제주 중학생 살인사건 피의자인 주범 백광석(
48·

왼쪽)과 공범 김시남(
46

).(제주경찰청 제공)










제주 중학생 살해사건 공범 김시남(
46

)이 백광석(
48

)으로부터 체크카드와 신용카드를 건네받는 등 경제적 대가를 약속 받고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광석은 "범행 후 극단선택을 하고, 단독범행으로 끝내겠다"며 김시남을 범행에 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29

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김시남은 백광석과 함께 지난
18

일 오후 3시
16

분에서
41

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 한 주택에서 중학생 A군(
16

)을 살해했다.



백광석은 범행을 도와주는 대가로 김시남에게 본인 명의의 체크카드와 신용카드 총 4장을 건넸다.



또 당초 알려진대로 김시남이 진 빚
500

여 만원을 탕감해주기로 약속했다.



실제로 김시남은 사건 당일 현장에서 도주하자마자 현금자동입출금기(
ATM

)에서 백광석의 체크카드로
500

여 만원을 본인 계좌로 이체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자신이 운영하는 유흥주점에서 백광석의 신용카드 3장으로 총
100

여 만원을 결제하기도 했다.



이로써 김시남은 A군 살해에 가담하는 명목으로 빚
500

여 만원과 현금
600

여 만원 등 총
1100

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셈이 됐다.



하지만 백광석이 극단선택 전 경찰에 체포되며 김시남 역시 같은 살인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당초 단독범행을 주장하던 백광석이 경찰 추궁 끝에 결국 “김시남도 살해에 가담했다”고 실토했기 때문이다.



한편 백광석과 김시남(
46

)은 살인 혐의로 지난
27

일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A군의 사인은 목 졸림에 의한 질식사였다.



경찰은 두 피의자가 지난
16

일과
17

일 범행 장소를 미리 살펴본 점, 함께 청테이프를 구매한 점, 범행 장소 뒤편으로 돌아가 침입한 점 등에 비춰 계획범행으로 잠정 결론 내린 상태다.



백광석은 살인 혐의와 별도로 가정폭력과 가스방출, 임시조치 위반, 주거침입 등의 혐의로도 검찰 수사를 받는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138건 / 1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