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안산 ‘페미’ 논란에 젠더갈등 또…“메달 박탈해야” vs “선수 보호해야” / 데일리안

페이지 정보

본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 안산 선수의 헤어스타일을 두고 페미니스트란 이유로 메달을 반납해야 한다는 일부 남성 누리꾼들의 주장이 제기되자 여성 누리꾼들이 대한양궁협회에 선수 보호를 촉구하고 나서면서 젠더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29

일 대한양궁협회 자유게시판에는 “안산 선수를 향한 악플들을 강력히 처벌해달라”, “여성 선수를 지켜라”, “악의적인 비방으로부터 선수를 지켜라”, “선수가 해명해야 하는 것은 없다” 등의 안산 선수를 보호해달라는 내용의 게시물이 쏟아졌다.



이는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 안산 선수의 짧은 헤어스타일을 둘러싼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한 반발이다.



일부 남성 누리꾼들은 과거 안산이 소셜미디어(
SNS

)에서 “웅앵웅 과제하기 싫다”, “오다 안 본지 오조 오억년”, “얼레벌레” 등의 단어를 사용했던 점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단어는 모두 일부 여초 커뮤니티에서 사용되는 한국 남성 비하 표현인 만큼 안산이 극단적인 페미니스트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안산이 여대를 재학 중이며, 최근 걸그룹인 마마무를 좋아한다고 말했던 것도 페미니스트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더 나아가 안산 선수의 개인 인스타그램에서도 비방은 이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금메갈리스트”, “꼴페미”, “남혐 단어 해명하라” 등의 댓글을 달며 질타했다.



이와 더불어 ‘안산 선수가 메달을 반납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이들은 커뮤니티에 양궁협회의 연락처를 공유하며, 메달을 반납하고 사과하라는 취지의 민원을 넣자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안산 선수 인스타그램,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 캡처












반면 이같은 반응에 여성 누리꾼들은
SNS

를 통해 ‘숏컷 캠페인’을 펼치며 안산 선수를 응원하고 나섰다.



이들은 ‘안산 선수를 지켜주세요’란 문구가 쓰인 포스터를 만들어 공유하며 거세게 항의했다. 대한양궁협회에는 구체적으로 ▲선수를 사과하게 하지 말라 ▲절대 반응해주지 말라 ▲도를 넘는 비난에 강경하게 선수를 보호해달라 등의 세 가지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여성 누리꾼들은 “금메달리스트가 ‘페미니스트라서 (메달을) 반납할게요’라고 하면 전세계에서 비웃겠다”, “지들이 뭔데 반납하라 마라야”, “금메달리스트한테 페미라고 꼬투리 잡고 메달 반납하라는 나라가 어딨냐” 등의 격한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국회의원과 연예인 등 유명 인사들도 안산 선수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지난
28

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자신의 과거 숏컷 헤어스타일 사진을 공개하며 안산 선수에 가해지는 악성·비판 댓글을 비난했다. 류 의원은 “페미니스트 같은 모습이라는 것은 없다”며 외모로 성향을 규정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배우 구혜선씨도 같은 날, 안산 선수에게 응원의 목소리를 전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숏컷 사진을 게재하며 “숏컷은 자유”라고 적었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116건 / 1페이지